[menu name="메인 메뉴"]
2022 동시에 손끝 너머를 볼 수 있어

2022 동시에 손끝 너머를 볼 수 있어

동시에 손끝 너머를 볼 수 있어_프로토타입, 퍼포먼스, 20분, 2022
동시에 손끝 너머를 볼 수 있어_프로토 타입, 퍼포먼스 기록영상, 5분30 초, 2022


문득 길거리에 있는 의자의 위치가 궁금해졌다.
의자들은 어떤 경관을 함께 바라보기 위해 그 자리에 있을까?
우리는 이 의자에 앉아서 함께 경관을 볼 수 있을까?
우리는 서로 어떤 경관을 함께 볼 수 있을까?
우리는 서로 다른 장소에 앉아서 어떤 경관을 함께 만들 수 있을까.

핸드폰을 통해서 어디서든 관람을 할 수 있는 작품이다.
함께 다른 풍경과 다른 몸을 가지고 같은 풍경을 보고 있다는 상상, 혹은 풍경을 언어로 공유함으로 인해 같이 볼 수 있다는 상상을 해본다.

목소리 | 송유경, 장윤석
기술도움 | 다이애나 밴드

2019 식

2019 식

식-2

<식> Ritual, 2019, 퍼포먼스,페인팅

 

전시이력: 2019 <청년작가전DNA단체전>|순화동천

2023<동시에 손끝 너머를 볼 수 있어>개인전 | 스페이스 어반 

 

할아버지는 투병을 하시다가 입원해 계시던 병원 바로 아래 장례식 장에 들어가셨다. 상복을 입은 사람과 환자복을 입은 사람들이 함께 산책하는 길은 이상하게 느껴진다. 애도의 장소는 사라지고 병원에 서 바로 장례식장으로 신속하게 연결되어 처리해주는 것이 편리하지만 어딘가 이상하게 느껴진다. 개인적 경험으로 목격한 죽음과 자본 주의 사회 속에서 장례 문화를 생각해본다. 죽음마저도 상품으로 만들어 파는 세상 속에서 우리는 어떤 죽음을 맞이하는 것이 좋을까? 퍼포먼스와 퍼포먼스 기록영상을 제작했으나 글을 정리하며 재창작을 시도하고 있다.

 갈색 페인트칠이 벗겨진 난간. 난간을 잡자, 손에서 쇳내가 난다. 계단을 따라 올라가면 보이는 바깥 풍경.

검은 상복을 입고 나오면, 환자복을 입고 지나다니는 사람들이 보인다.  환자복을 입은 사람들과 상복을 입은 사람들이 뒤섞인 산책 길. 

환자들이 생명이 다하면 바로 지하로 보내지는 건물. 할아버지에 대한 기억이 떠오른다. 공중에 그릇이 날아다녔고, 할머니의 발가락은 썩었다. 할아버지와 할머니에 대한 장례식의 기억은 뒤섞여 있다. 아니, 온 가족에 대한  장례식의  기억이 뒤섞여있다. 

축 늘어진 팔, 비늘이 돋아난 다리. 

소리가 내 귓가에 앵앵 울려 퍼진다. 그녀는 분홍색 한복을 좋아하셨다. 그녀를 떠올리면, 새빨간 입술이 항상 라인을 삐져 나갔다. 그리고 칠이 벗겨진 진주 목걸이, 분홍색 한복. 

할머니에게 마지막 인사를 하는 할아버지. 그는 그녀의 가슴팍에 용돈을 끼워주셨다. 

생명이 꺼진 몸뚱이를 처음 보았다. 높고 세련되며 매끈한 유리의 화장터. 그녀의 몸뚱이는 나무토막 같았다. 크기가 분명 작지 않았는데, 작고 이상하게 크다. 꽁꽁 묶이는 모습을 지켜본다. 

하얗고 이상한 냄새가 나는 냉장고. 몽뚱이가 퉁 떨어지는 소리. 

 이따금 꿈속에서 그녀를 본다. 그녀를 업고 매장을 걸어 나간다. 

어릴 때 그녀에게 책을 읽어드렸다. 바리데기였다. ‘살살이 꽃, 숨 살이 꽃, 뼈살이 꽃’

또 어떤 밤은 기다린다. 병원에 손발이 꽁꽁 묶인 채 비명을 지르는, 어떤 때는 아주 뜨겁고 어떤 때는 아주 차갑다. 남성 노인의 비명. 할아버지는 병원을 지독하게 싫어하셨다. 

나는 할아버지의 옆자리에서 잠을 청할 때면, 새액새액 드르렁드르렁 코 고는 소리를 들었다. 거의 신음소리에 가까운 소리에 두려움을 느꼈다. 신음소리를 내다가 숨이 멎을 것만 같았다. 코고는 소리. 허함이 가득 메워가 빡빡해진다. 그가 숨을 내뱉은 소리가 또. 방 안을 가득 메우고 내 발끝은 차가워진다. 차가워진 발가락. 썩어버린 발가락.

할머니는 병원의 실수로 돌아가셨다. 할아버지는 병원을 고소하겠다고 하셨다. 나는 할아버지의 분노를 전해들었다. 할머니는 분명 제 발로 들어가셨는데. 

 할아버지와 할머니는 그릇을 던지며 다투셨으나,  몇 년간은 또 입씨름을 하시면서도 사이좋게 지내셨다. 할아버지는 할머니가 돌아가신 후 얼마 안 가 돌아가셨다. 신음소리는 그때 들었다. 이불 안에서 숨죽이며 그 소리를 들으며 두려움을 느꼈다. 누군가가 잠꼬대할 때면 마치 죽음의 소리를 듣는 것만 같다.  남성 노인의 비명. 할아버지가 병원으로부터 나가 집으로 돌아가고 싶다고 외치는 소리. 

아아아아악 

나는 전해 들었지만, 그 소리가 종종 귓가에 울려 퍼진다. 그는 병원을 지독하게 싫어하셨다. 또 어떤 밤은 기다린다. 연기가 가득 메워진 매끈하고 큰 화장터를 상상한다. 어떤 죽음을 상상한다. “추천 묘지 바로가기”

상조회사의 홈페이지에 들어가면 가득 메운 글씨들이 압도한다. 

높고 세련되며 매끈한 유리에 메세지들이 가득하다. 5대 품질 보증제 시행, 접수 2시간내에 도착하겠습니다. 조문객의 식사부터 시작하여 신발 정리까지! 이제 안심입니다. 좋은 가족 알뜰 플러스 월 24000원 150회, 추천 묘지 바로가기. 다이렉트 상품가입. 이제 홈페이지에 바로 가입하세요. 

가입하시는 모든 분들께 특별할인 혜택을 제공해드립니다. VIP 차원이 다른 서비스를 제공하는 고품격 상품. 전화문의 1566—- 음 . 향 초 위패 의전 용품을 제공합니다. 리무진, 최고급 리무진으로 장지까지 편하게 모십니다. 

향나무 특유의 향과 견고함이 남다른 최상의 품질을 사용합니다. 

헌화꽃 200송이 제공!

선택이 아닌 필수입니다. 이제 검증된 상품을 이용하세요! 

10년, 20년 후 장례비용을 몰라도 전혀 걱정이 없습니다. 함께 해요. 사랑으로!

추천 묘지 바로가기! 이제 안심입니다. 

“따르르르르릉 따르르르릉 “

 

 

  

 

 

 

 

 

2020 건강기원제

2020 건강기원제

건강기원제
Health Prayer Ceremony

퍼포먼스, 60분, 2020

 

공연이력:2020 병과 식탁 |인디아트홀

퍼포먼스 일시 : 2020년 8월 7일 금 8:30PM

 

 우리 조상들은 자연의 현상과 변화에 두려움을 느끼는 동시에 존경심과 절대자를 기리며 삶의 안식과 건강을 기원하기 위해 제사를 지냈다. 먹으면 건강해지는 소소한 음식들과 함께 기원제를 열어보자! 

두 명의 여성 퍼포머가 과거 여성의 엉덩이를 닮아 올리지 않았거나, 붉은 과일을 올리지 않았다는 이야기를 가지고 만든 퍼포먼스이다. 관람객과 함께 손을 씻고, 과일을 씻고, 효능을 읊조리며 과일을 짓누르며, 과일을 나눠먹는다. 

  1. 식탁에 모여 함께 수돗가로 이동한다.
  2. 퍼포머는 수돗가에서 “손과 발을 씻어 예의를 갖춥니다.”를 말하며 손과 발을 씻는다.
  3. 관람객도 줄지어 차례로 손을 씻는다.
  4. 퍼포머는 식탁에서 과일의 효능을 읊으며 복숭아를 포함한 빨간 과일을 씻는다.
  5. 옥상으로 과일과 천을 가지고 올라간다.
  6. 천위에서 복숭아를 깎으며 오디와 토마토를 배치한다.
  7. 천에 과일을 염색시킬 준비 움직임을 한다.
  8. 천에 과일을 염색시킨다. (헌식)
  9. 마무리 후에 식탁으로 돌아와 과일을 나눠 먹는다.
  10. 관람객은 준비된 과일 컵 보자기 꾸러미를 가지고 돌아간다.

 

 

 

퍼포머: 송유경, 임정서 

사진 기록: 양승욱

병과식탁 기획: 임정서 , 인디아트홀 공 

후원: 임정서, 인디아트홀 공 

 

 

 

 

 



2020 닦는 여자

2020 닦는 여자

 

 

닦는 여자
Woman Wiping
공연이력: 2020. 10.17 <개관 프로젝트:동굴 시뮬레이션>스콰-ㅌ 프로젝트 퍼포먼스팀|청년예술청

청소를 위해 만들어진 청소기를 다양한 방식으로 닦기를 반복하다가 청소기와 연결되어 교감을 시도하는 퍼포먼스